뒤 돌아보지 않으면 가는 길의 아름다움을 모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운 서원. 율곡 묘지에서 내려가는 길. 진냥의 뒷모습.


목표를 향해 열심히 달려가는 중에는 앞만 보게 된다.
그러다 잠시 쉬면서 뒤를 돌아보면 내가 달려온 길이 이랬나! 라고 놀라게 된다.

난 언제나 앞만 보면서 달려가고 싶다. 꿈을 향해. 목표를 향해.

그리고 아주 가끔 뒤를 돌아 볼 때를 위해, 이곳에 삶의 단편을 기록해 둔다.

지금까지 몇 번이나 유행처럼 블로그를 만들어 봤다가, 없앴다 가를 반복해 왔다.
글을 잘 적는 것도 아니고, 그림을 잘 그리는 것도 아니고, 사진을 잘 찍는 것도 아닌 자에게, 보여주기 위한 블로그는 확실히 사치였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제는 확실한 목표가 생겼다. 그만큼 잘 적어보리라.

독자는? 현재와 미래의 우리.

뒤 돌아보지 않으면 가는 길의 아름다움을 모른다.”에 대한 3개의 생각

  1. 헤에~ 자운서원 산책 즐거웠죠. ^^ 앞으로 더 좋은 추억들 같이 만들고 남기자구요~

  2. 허허.. 이런 멋진 글이…
    도메인은 언제 사셨고, 언제 이런 훌륭한 거처를 마련하셨나요?
    오늘 콩나방 담화는 즐거웠습니다. (자정이 지났으니, 어제이려나?)
    2차를 기약하며.. 총총…

    •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와~ 얼마만의 외부인인가!)
      많은 정보를 주시고, 뒷담화 거리를 제공해 주셔서 좋았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